중소벤처기업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급성장한 비대면 분야 벤처·창업기업 집중 육성을 위해 정부 부처 최초로 `비대면 전담 부서`를 설치한다.

중기부는 오는 25일부터 부처 내 `비대면경제과`를 신설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운영 기간은 6개월이며 필요시 6개월 연장해 최대 1년까지 긴급 대응반 형태로 운영할 방침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비대면 분야 창업·벤처기업 육성과 코로나19 대응의 시급성을 고려해 차관 직속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중기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투자와 고용이 급증한 비대면 경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비대면경제과를 신설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21.7% 증가했다. 물류·유통(195억원) 226.0%, 스마트헬스케어(599억원) 187.3%, 스마트 비즈니스&금융(622억원) 157.7% 등의 증가 폭이 컸다. 반면 1분기 전체 신규 벤처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4.2% 감소해 비대면 분야 투자 증가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기업의 평균 고용 인원은 37.8명으로 대면 분야 27.2명보다 많았다. 벤처투자 10억원당 고용 인원은 비대면 분야가 5.5명으로 대면 분야(3.6명)보다 투자 대비 고용창출 효과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중기부는 비대면 분야 활성화 종합 전략을 수립해 지원할 방침이다. 비대면 분야 벤처투자 및 스타트업 활성화와 자연·문화·역사 자료의 디지털화를 통한 로컬크리에이터 육성 등이 종합 전략에 포함된다.

박영선 장관은 "코로나19 이후 주목받는 비대면 분야 생태계는 기존 기반 산업의 기업들이 아닌 혁신 벤처·스타트업들이 주역"이라며 "K-유니콘 프로젝트 추진, 스마트 대한민국 펀드 투입 등을 통해 혁신 벤처·스타트업이 주력이 돼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중기부가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