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3분기 말 기준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 95.1%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기업부채 증가속도가 매우 빠른 편인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국제금융협회(IIF)의 '글로벌 부채 보고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한국의 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은 95.1%로 1년 전보다 3.9%포인트 상승했다.

상승폭은 전 세계 33개국과 유로존을 포함한 34개 지역 가운데 두 번째로 컸다.

홍콩(71.0→77.3%)이 6.3%포인트 상승하며 1위를 기록했고 중국(51.9→55.4%)이 3.5%포인트 오르며 3위를 나타냈다.

기업 부채도 가계 빚만큼 빠르게 늘어났다.

한국 비금융 기업의 부채는 지난해 3분기 기준 GDP 대비 101.6%로 전년 동기 대비 6.3%포인트 늘었다.

상승폭은 7.5%포인트 뛴 브라질(95.8→103.3%)에 이은 2위였다.

반면 우리나라 정부부채 증가세는 전 세계 주요국보다 약한 편이었다.

GDP 대비 정부부채 비율은 지난해 3분기 말 40.2%로 1년 전보다 3.5%포인트 늘어나는 데 그쳤다.

증가 속도는 영국(10.1%포인트)이나 중국(4.6%포인트) 등보다 적었다.

다만 가계와 기업 빚이 워낙 빠르게 늘어난 탓에 가계, 비금융법인, 정부, 금융법인을 모두 합한 총부채의 GDP 대비 증가속도는 34개국 중에 가장 컸다.

지난해 3분기 말 기준 글로벌 부채는 총 252조6000억달러로 1년 전보다 9조6000억달러 늘었다.

세부적으로 보면 가계부채는 1조7000억달러, 비금융법인 부채는 3조1000억달러, 정부 부채는 4조달러, 금융법인 부채는 8000억달러 증가했다.

IIF는 보고서에서 "저금리 환경 속에서 2020년 글로벌 부채는 더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며 "특히 기업부채가 증가하며 올해 1분기 말 글로벌 총부채는 257조달러를 넘어설 전망"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