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그룹이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그룹인 알리바바와 손잡고 중국 소비층을 겨냥한 제품을 내놓는다.

아모레퍼시픽은 5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알리바바그룹과 업무협약을 맺고 ‘아모레퍼시픽×TMIC 이노베이션 플랜트’를 설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MIC는 알리바바의 플랫폼인 티몰에서 시장 분석과 제품 테스트 등을 통해 해외 브랜드의 중국 진출에 도움을 주는 전략조직이다. 이번에 설립이 결정된 이노베이션 플랜트는 지난 9월 중국 항저우시에 문을 연 양사의 협업사무소에 제품개발팀 형식으로 꾸려진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를 통해 중국 소비층에 최적화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내년 초 라네즈와 마몽드에서 티몰 전용 제품을 출시한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