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종식…LX그룹, 조원태 회장 '백기사'

LX판토스 한진칼 지분 3.83% 확보
1600억원어치 매입…항공사업 동맹
조원태 위협한 반도그룹 지분 정리
한진그룹 경영분쟁 완전종식
호반건설 '닭 쫓던 개' 처지?
LX그룹 물류 계열사인 LX판토스가 한진그룹 지주사인 한진칼 지분 3.83%를 사들였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백기사(우호주주)’로 분류되는 LX그룹의 지분 매입으로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도 일단락됐다. 조원태 회장 체제가 한층 힘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반도그룹 지분매각...분쟁 불씨 사라져
29일 업계에 따르면 LX판토스는 지난 26일 반도그룹으로부터 한진칼 지분 3.83%(약 256만주)를 1600억원가량에 매입했다. 주당 매입가격은 6만2500원가량으로 추산된다. 반도개발을 비롯한 반도그룹은 보유한 한진칼 지분 17.02%(1136만1000주)를 지난 26일에 상당수 매각했다. 반도그룹은 LX판토스에 지분 3.83%, 나머지는 클럽딜(소수의 기관만 모아 장외 또는 시간외 거래로 지분을 매각하는 거래) 형태로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류업체인 LX판토스는 조원태 회장의 우호주주로 분류된다. LX판토스는 항공화물을 운송하는 대한항공의 오랜 고객사다. 두 회사는 이번 지분투자를 바탕으로 물류사업 동맹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원태 회장 체제를 흔든 경영권 분쟁도 이번 투자로 종식됐다. 조 회장과 우호주주가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50%에 육박하는 데다 조 회장의 경영권을 위협한 반도그룹이 지분을 모두 정리한 결과다. 조 회장(지분율 5.78%) 및 특수관계자 지분은 18.73%에 이른다. 산업은행(10.58%) 델타항공(13.21%) LX판토스(3.83%) 네이버(지분 0.99%) 등 우호주주 지분까지 합치면 47.25%에 이른다. 조 회장의 경영권을 위협하는 조현아 전 부사장 지분은 2.06%에 불과하다. 우호주주 여부가 불분명한 호반건설 지분은 16.44%다. 합쳐도 18.5% 수준으로 조 회장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 호반건설은 단순 투자 목적으로 한진칼 지분을 사들였고, 경영에 개입할 계획은 없다고 한진그룹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4년 동안 3자 연합(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경영권 분쟁을 겪은 조 회장의 고민거리도 이번에 털어내게 됐다. 강성부 대표가 이끄는 사모펀드인 KCGI는 2018년 대한항공 모회사인 한진칼 지분을 사들이면서 조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여왔다. 여기에 반도그룹과 조 전 부사장이 합류하면서 조원태 회장도 골머리를 앓았다. KCGI는 올 초 보유 지분 전량을 호반건설에 넘겼다. 경영권 분쟁 이슈가 해소된 만큼 조원태 회장의 경영활동도 힘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LX그룹 항공화물 역량 강화

LX판토스는 이번 한진칼 지분 매입 등으로 한진그룹과 항공동맹을 강화할 계획이다. LX판토스는 세계 360여개 거점에 퍼진 물류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등 국제 물류 사업에 강점을 갖췄다. 이 회사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항공물류 사업을 보강하고 있다. 항공 화물을 실어나르기 위한 전세기 대여 규모도 코로나19 사태 이전 대비 4배 가까이 늘렸다. 일정 기간 항공사로부터 여객기를 빌려 화물의 유치·계약·배송·하역 등 운송 단계를 총괄하는 방식이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의 국내 최대 고객이 LX판토스는 이번 지분 투자를 바탕으로 항공화물 사업 역량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일각에서는 한진칼 지분을 확보한 호반건설이 '닭 쫓던 개' 신세로 전락햇다는 지적도 내놓고 있다. 이 회사는 단순투자 차원에서 주당 6만원가량의 한진칼 지분을 사들였다.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캐스팅 보트' 역할을 하면서 이득을 취할 것이라는 분석도 많았다. 하지만 ‘경영권 분쟁’ 이슈가 사그라들면서 한진칼 주가가 내려갈 것인 만큼 투자금 회수에 난항을 겪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한진칼 주가는 2.97%(1800원) 떨어진 5만8800원에 마감했다.

강경민/이지훈/김익환 기자 kkm1026@hankyung.com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