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개국에서 선발된 46명, 소비자 응대 실력 겨뤄

기아자동차가 '2019 세계 서비스 상담원 경진대회'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지난 22일부터 26일까지 4박5일간 기아차 오산 정비 교육센터에서 진행했다. 42개 국가에서 열린 예선대회에서 입상한 46명의 서비스 상담원이 참가해 실력을 겨뤘다.

기아차, 세계 서비스 상담원 경진대회 열어

한국에서 진행된 본선 대회는 서비스 상담원의 역할 강화를 위한 소비자 응대 프로세스 지식을 평가하는 필기시험, 응대 사례에 대한 개선점을 찾아내고 현장 대응 능력을 평가하는 실기시험으로 진행했다. 기아차는 본선대회 평가 결과 금상(1명), 은상(2명), 동상(3명), 지역상(6명) 등 총 12명의 서비스 상담원 입상자를 선정하고 상금과 트로피를 전달했다.

회사 관계자는 "단순히 서비스 상담원간의 실력을 겨루는 것이 아닌 상담원 모두에게 기아차를 대표한다는 자부심을 심어줄 수 있는 행사가 되도록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 만족도를 선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친환경차 박람회, 포르쉐가 후원사로 나선 배경
▶ 애스턴마틴, 오픈카 'DBS 슈퍼레제라 볼란테' 공개
▶ [하이빔]트렁크 아래 LPG 도넛, 르노삼성 특허?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