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뉴 카니발/사진=기아
더 뉴 카니발/사진=기아
기아는 이달 출시 예정인 '더 뉴 카니발의 사전 계약을 8일부터 시작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추가된 하이브리드 모델의 가격은 3925만원부터 시작한다.
기아, '더 뉴 카니발' 사전 계약…하이브리드 3925만원부터 [영상]
카니발은 국내 시장에서 '대체 불가' 미니밴으로 통하는 모델이다. 미니밴 시장에서 경쟁할 수 있는 차종 자체가 많지 않아서다. 더 뉴 카니발은 2020년 8월 4세대 카니발 출시 이후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부분 변경 모델이다.

신형 카니발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같은 외장 디자인, 간결한 조형을 곳곳에 적용하고 라이팅으로 입체감을 더한 실내 디자인을 구현했다. 또 블랙 색상의 전용 라디에이터 그릴 등으로 디자인을 차별화한 그래비티 트림을 추가 운영했다.

이와 함께 중대형급 레저용 차량(RV) 시장을 중심으로 확대되고 있는 친환경 차량에 대한 고객 니즈에 대응하기 위해 1.6 터보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도입했다. 이 밖에 쇽업소버(Shock Absorber) 개선과 흡·차음재 보강을 통해 패밀리카에 걸맞은 편안한 승차감과 정숙성을 확보했다.
기아, '더 뉴 카니발' 사전 계약…하이브리드 3925만원부터 [영상]
또 무선(OTA, Over the Air) 소프트웨어 업데이트가 적용됐고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 △UV-C 살균 암레스트 수납함 등 고객 선호도가 높은 안전·편의사양이 추가됐다.

더 뉴 카니발의 판매가격은 △3.5 가솔린 3470만 원부터 △2.2 디젤 3665만 원부터 △1.6 터보 하이브리드 3925만원부터다.
기아, '더 뉴 카니발' 사전 계약…하이브리드 3925만원부터 [영상]
9인승의 트림별 가격은 3.5 가솔린 △프레스티지 3470만원 △노블레스 3910만원 △시그니처 4245만원이다. 또 2.2 디젤 △프레스티지 3665만원 △노블레스 4105만원 △시그니처 4440만원이다. 이 밖에 1.6 터보 하이브리드는 △프레스티지 3925만원 △노블레스 4365만 원 △시그니처 4700만원이다.

7인승의 트림별 가격은 3.5 가솔린 △노블레스 4169만원 △시그니처 4525만원 2.2 디젤 △노블레스 4362만 원 △시그니처 4718만원 1.6 터보 하이브리드는 △노블레스 4619만 원 △시그니처 4975만 원이다.

디자인 특화 트림인 그래비티는 시그니처 트림에 9인승 기준 160만 원, 7인승 기준 138만 원 추가 시 선택할 수 있다.

기아는 더 뉴 카니발 하이리무진 사전 계약도 동시에 진행한다. 하이리무진은 프리미엄 리무진의 존재감을 더욱 확고하게 드러내는 디자인, 차별화된 실내 공간 및 고급 사양이 주요 특징이다.

하이리무진은 하이 루프 적용으로 더 뉴 카니발 기본 모델 대비 최대 305㎜ 전고가 높다. 여기에 뒷좌석 승객의 시야각을 고려한 '21.5인치 스마트 모니터'가 탑재됐으며 차량 내 와이파이 사용이 가능한 'e심(SIM) 라우터'가 기본 제공된다. 하이리무진 4인승 모델에는 뒷좌석에 '다이내믹 바디 케어' 기능을 신규로 적용한 시트가 탑재됐다.

기아는 하이리무진을 △3.5 가솔린 △2.2 디젤 △1.6 터보 하이브리드 3종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하며, 7인승 및 9인승에 하이리무진 전용 4인승 모델까지 더한 세 가지 선택지를 제공한다.

하이리무진 9인승 트림별 가격은 3.5 가솔린 △시그니처 6490만 원, 2.2 디젤 △시그니처 6685만 원이며, 1.6 터보 하이브리드는 △노블레스 6250만 원 △시그니처 6945만 원이다.

7인승의 가격은 3.5 가솔린 △시그니처 6820만원, 1.6 터보 하이브리드 △시그니처 7270만 원이다. 4인승의 가격은 3.5 가솔린 △시그니처 9200만원, 1.6 터보 하이브리드 △시그니처 9650만원이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영상=신용현 한경닷컴 기자 yonghyu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