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승윤 중소기업부장 hyunsy@hankyung.com
[한경데스크] '바보' 소리 듣던 윤동한·최양하

지난 17일 서울 중림동 한국경제신문 다산홀에서는 다산경영상 시상식이 열렸다.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창업경영인 부문에서, 최양하 한샘 회장이 전문경영인 부문에서 각각 상을 받았다.

시상식에서 만난 두 사람의 환한 얼굴이 엊그제 떠올랐다. 현대자동차그룹 공채 기사(본지 9월22일자 A1면)를 읽으면서였다. 15만명가량이 입사 원서를 냈다고 했다. 직장을 구하려는 젊은이들을 생각하다 ‘남들이 부러워하는 직장을 때려치우고 중소기업으로 간 윤동한, 최양하 두 회장은 무슨 배짱으로 그런 결정을 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꿈 찾아 중소기업에 갔다”

윤 회장은 농협중앙회에 다니다 1970년대 중반 중소기업이었던 대웅제약으로 자리를 옮겼다. 당시 농협중앙회는 많은 사람들이 선망하던 직장이었다. 사표를 쓴 윤 회장에게 주변 사람들은 “바보”라고 말했다. 그런 때마다 윤 회장은 “내 사업을 하는 데 필요한 케이스 스터디(사례분석)를 하려고 간다”고 답했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 부사장이 됐을 때까지 사업을 배우다 한국콜마를 창업했다.

대우중공업에 다니던 최 회장은 20㎡ 크기의 목공소(한샘)로 갔다. 그도 윤 회장처럼 “바보” 소리를 들었다. 최 회장은 “사장이 되려고 간다”고 되레 큰 소리를 쳤다. 15년 만에 실제로 한샘 대표이사가 됐고, 이후 20여년간 최고경영자(CEO)로 한샘을 국내 1위 가구기업으로 키워냈다.

윤동한 최양하 두 회장이 중소기업에 간 것은 ‘꿈’을 찾아서다. 윤 회장은 “대웅제약 부사장일 때 사장을 하라는 제안을 회사에서 받았는데, 그걸 받아들이면 내 사업을 갖겠다는 꿈을 영원히 실현할 수 없겠구나 싶어 회사를 그만뒀다”고 말했다. 최 회장도 “많은 사람들이 가고 싶은 곳, 머물고 싶은 곳으로 집을 만들어주는 일이 나의 꿈”이라고 말했다.

스펙을 쌓기 보다는…

윤동한 최양하 두 회장이 사회에 진출했을 당시는 대학생 수가 적었고, 경제는 고속성장하던 때였다. 요즘은 다르다. 취업준비생이라는 말이 따로 생겼을 정도로 입사 경쟁이 치열하다. 취업준비생은 스펙(취업에 유리하다고 알려진 자격증 등)을 하나라도 더 쌓느라 여념이 없다. 봉사활동이나 극기훈련 같은 것도 ‘적극성을 보여주는 경력 스펙’이다.

하지만 ‘회사가 원하는 것으로 알려진 스펙’에 매달리다 보면 자신이 무엇을 좋아하고 있는지를 잊어버린다. 탈락자가 합격자보다 훨씬 많아 여러 번 떨어지는 게 당연한데도 점점 자신감을 잃어간다. 상대방(회사)에 자신을 맞추려다 더 좌절하고, 회사가 나를 뽑지 않은 것뿐인데도 ‘나는 능력이 없다’거나 ‘낙오자’라고 생각한다. 이런 과정이 되풀이되면서 꿈도 사라진다.

윤동한 최양하 두 회장은 회사에 자신을 맞추기보다 자신에게 맞는 회사를 골랐다. 재능이나 적성에 맞고 흥미를 갖고 일할 수 있는 회사를 찾은 것이다. 윤 회장에게는 그게 대웅제약이었고, 최 회장에겐 한샘이었다.

하고 싶은 일을 하고, 자신감을 갖는다면 어떤 직장을 다녀도 꿈을 키워갈 수 있다는 것을 두 회장이 보여줬다. 젊은이들을 애타게 기다리는 중소 중견기업은 여전히 많다. 대기업이나 금융사, 공공기관 채용시험에서 떨어지더라도 좌절하거나 꿈을 포기하지는 말자.

현승윤 중소기업부장 hyuns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