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최순실 국정개입 수사] 검찰 '정유라 특혜 의혹' 장충기 사장 18일 소환

입력 2016-11-18 01:25:47 | 수정 2016-11-18 01:25:47 | 지면정보 2016-11-18 A5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김종 전 차관 구속영장 청구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도 조사
검찰이 최순실 씨 딸인 정유라 씨(20) 특혜 지원 의혹과 관련해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소환 조사한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7일 “장 사장을 18일 오전 소환 조사한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특수본은 이건희 삼성 회장의 사위인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삼성이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과는 별도로 최씨 모녀가 독일에 설립한 코레스포츠(현 비덱스포츠)에 280만유로(약 35억여원)를 송금한 배경을 조사 중이다. 당초 컨설팅 비용 명목으로 지원한 이 돈이 실제로는 독일 명마 ‘비타나V’ 구입 등 정씨 개인을 위해 사용됐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삼성의 대외 업무를 총괄하는 장 사장은 당시 보고·결재 라인에 있었다. 검찰은 장 사장이 비덱스포츠를 지원하기로 한 배경에 대가성은 없었는지, 최씨로부터 지원 강요를 받지는 않았는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검찰은 삼성이 최씨가 계획한 스포츠센터 건립 등에 필요한 자금 2200만유로(약 280억원)를 지원하려 했다는 의혹도 살펴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장 사장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면서 대한승마협회 회장인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과 부회장인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의 사무실도 함께 수색했다. 황 전무는 검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됐다. 박 사장은 12일과 16일 두 차례에 걸쳐 강도 높은 밤샘 조사를 받았다. 박 사장과 황 전무는 승마 유망주 지원 ‘중장기 로드맵’이란 계획을 구상하기도 했다. 이 계획에는 정씨의 주 종목인 마장마술을 지원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특혜 의혹을 키웠다.

검찰은 이날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의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했다.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등의 혐의다. 김 전 차관은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할 것을 기업에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POLL

노인 기준 연령을 높이는 방안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증권

코스피 2,324.09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46% 나노신소재 +1.16%
SK디앤디 -0.64% 신일제약 0.00%
SK가스 +1.70% 툴젠 -5.79%
현대중공업 +4.18% 한글과컴퓨... +1.68%
삼성전자 +0.58% 에이스테크 +4.21%

20분 지연 시세

스타워즈 수익률 Top5

스타워즈 누적수익률 1~5순위 목록
수익률Top5 참가자 수익률
스타워즈 전문가 매매내역을 문자로 »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31%
이노션 -2.37%
POSCO +0.88%
롯데케미칼 -0.27%
SK하이닉스 -0.7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큐브스 +8.90%
카카오 -0.30%
리노공업 +3.91%
테스 -1.40%
컴투스 -0.0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롯데케미칼 +6.41%
POSCO +4.97%
현대제철 +4.27%
오리온 +1.11%
GS +4.15%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프레시웨... +3.22%
원익홀딩스 +0.94%
흥국 +7.11%
솔브레인 +3.36%
유진기업 +5.07%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