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국총선 보수당 압승] 영국, EU 탈퇴하나…브렉시트 재부상

입력 2015-05-08 20:37:23 | 수정 2015-05-09 03:44:47 | 지면정보 2015-05-09 A3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캐머런 "2017년 국민투표"
영국 총선에서 보수당이 압승함에 따라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를 뜻하는 ‘브렉시트(Brexit)’ 논란이 다시 불붙을 전망이다. 영국 내 반(反)이민 정서가 더욱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유권자들이 2017년 브렉시트 결정 여부를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공약한 보수당의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손을 들어줬기 때문이다.

캐머런 총리는 EU 가입 후 이민자들이 늘어나고 재정이 악화됐다는 이유로 브렉시트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영국에서는 다른 EU 국가에서 넘어온 이민자가 크게 늘면서 일자리가 부족해졌다는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보수당은 한 해 60만명에 달하는 이민자 수를 10만명 수준으로 축소하기를 바라고 있다. 캐머런 총리는 이민자 문제 등에서 EU 인권법 대신 영국 인권법을 적용하는 내용 등을 포함해 EU 협약 개정을 요청한 뒤 국민투표를 실시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장클로드 융커 EU 집행위원장은 영국과 협약 개정 협상에 반대 의사를 나타냈다.

전문가들은 브렉시트 관련 불확실성이 영국은 물론 세계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한다. 독일 베텔스만재단과 민간경제연구소 Ifo는 영국이 EU를 탈퇴할 경우 2030년에는 국내총생산(GDP)이 지난해 GDP의 14%에 해당하는 3134억 유로가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영국산업연맹(CBI)도 EU 탈퇴는 영국의 미래 경제를 해칠 것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미국과 유럽 기업들은 그렉시트(그리스의 유로존 탈퇴)보다 브렉시트를 더 두려워한다”고 보도했고, 볼프강 쇼이블레 독일 재무장관은 영국의 EU 탈퇴는 “재앙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영국에서는 그동안 EU 탈퇴에 반대하는 여론이 높았으나, 최근 들어 찬성과 반대 의견이 비슷한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보수당의 연정 파트너인 자유민주당을 비롯해 노동당, 스코틀랜드독립당(SNP) 등 야당들은 EU 탈퇴에 부정적이다. 미국 포브스는 “스코틀랜드의 영국연방 잔류와 보수당 지지층인 기업인들의 부정적인 인식 등을 고려하면 캐머런 총리가 EU 탈퇴를 밀어붙이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양준영 기자 tetrius@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