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국경제

태그

#인도네시아 톡톡

  • 인도네시아에서 일하는 외국사람들, TKA 이야기

    2015년 인도네시아에 부임할 때 현지 금융감독청(OJK)이 주관하는 인터뷰 형태의 시험을 치렀다. 인도네시아에서 금융회사의 주주나 이사, 커미셔너 등으로 취임하려면 그 직에 적합한 사람인지를 보는 시험(Fit and Proper Test)을 치른다. 그런데 2013년부터 2016년에 규정이 바뀌기까지 3년간은 금융회사에서 일하려면 외국인은 직위에 관계없이...

  • 나라 밖에서 일하는 인도네시아 사람들, TKI 이야기

    24년 전인 1996년에 인도네시아 람뿡에서 한국으로 일하러 온 근로자를 동네에서 만난 적이 있다. 다른 친구들도 소개받고 이런저런 얘기도 하면서 이들이 어떤 사정으로 여기까지 일하러 오게 되었는지 알게 되었다. 엄밀하게 말하면 근로자는 아니었다. 당시에 있던 산업연수생 제도를 활용하여 한국으로 왔으니 연수생이라 해야 맞다. 말이 연수생이지 실제로는 근로자...

  • 인도네시아 사람들, 살림살이 나아지고 있나?

    자카르타에서 일할 때 언제부턴가 자동차를 구입하는 현지 직원들이 늘어나는 게 보였다. 비싼 차도 아니고 우리 돈으로 천만원이 조금 넘는 작은 신차나, 이보다는 조금 큰 중고차를 사는 경우가 많았다. 경력이 좀 되고 급여수준이 괜찮은 매니저들이야 그렇다 치고 급여가 적은 젊은 직원에게는 농담처럼 차보다 집이나 땅을 먼저 사는 것이 어떠냐고 지나가는 말을 건네...

  • 멀고도 가까운 이웃,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거의 20년전 일이다. 한국에서 공부하던 말레이시아 학생을 알게 되었다. 배울 기회가 없던 말레이어를 수업료를 내고 배워 보기로 하였다. 표준 인도네시아어와 말레이어는 뿌리가 같으며 어휘와 표현, 발음에서 차이가 있다. 그런데 수업시간에 준비된 말레이어 지문을 읽고 문장을 만들어 얘기를 할 때마다 선생님이던 이 말레이 학생이 깔깔대고 웃었다. 내가 하는 말...

  • '종교도 인터넷으로' 인니 젊은이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다의 이슬람 신자가 있는 나라이다. 2억 7천만 인구 중 약 85% 이상이 무슬림인 것으로 추산된다. 인도네시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무슬림 단체는 NU(Nahdatul Ulama)와 무함마디야(Muhammadiyah) 두 곳인데, NU는 최소 4천만명 이상 무함마디야는 최소 3천만명 이상의 회원을 보유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NU는 ...

  •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의 우먼파워

    먼저 인도네시아의 이웃나라인 말레이시아 우먼파워 이야기이다. 말레이시아에서 공부를 하던 2011년 어느 날이다. 운전을 하면서 라디오를 듣는데 재미있는 주제로 토론이 이루어지고 있었다. 남학생의 대학진학률이 여학생보다 많이 떨어져서 남학생이 대학을 많이 가라는 캠페인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여성의 대학진학률이 남성을 뛰어넘는 것은 세계적인 현상이지만 말레이...

  • 교통은 복지? 자카르타 대중교통

    자카르타에서 일할 때 차량 홀짝제를 피해 종종 아침에 일찍 출근한 적이 있다. 출근시간인 8시보다도 한시간 이상 빠른 7시 이전에 사무실에 도착하였다. 그런데 그 시간에도 사무실에는 꽤 많은 직원들이 나와 있다. 아침 정체를 피해서 새벽같이 출근을 하는 것이다. 와서는 한국드라마 같은 것들을 보기도 하지만 새벽같이 일어나 집을 나선 것이 피곤하여 탈의실에 ...

  • 중국인? 인도네시아인? 중국계 인도네시아인!

    음력 1월 1일 설날은 인도네시아에서도 명절이다. 음력설(Tahun Baru Imlek) 이라고 하며 영어로는 보통 중국새해(CNY, Chinese New Year)로 부른다. 그런데 음력설이 정식으로 공휴일이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인 2003년부터이며, 1968년부터 1999년 사이 약 30여년 간은 심지어 음력설을 쇠는 것이 금지되어 있었다. 이 기간 동...

  • 인도네시아 퇴직금 이야기

    인도네시아 법인에서 일할 때 회사에 15년 정도 근무한 직원의 퇴직 절차를 처리한 적이 있다. 그 전부터 여러 기업들로부터 인도네시아 퇴직금 액수가 매우 부담스러운 수준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직접 관련 규정을 찾아보며 정해진 계산법과 절차에 따라 지급해 보게 된 것이다. 15년을 조금 넘게 일했다는 이 직원은 약 27.6개월분의 급여를 받아서 퇴직하였...

  • 인도네시아의 스포츠 입국(立國), 그리고 우리나라와의 인연

    지난해 12월, 인도네시아 축구 국가대표팀에 신태용 감독이 선임되었다. 인도네시아 언론들도 신태용 감독의 선수시절 경력과 함께 지도자로서의 성과를 짚으며 기대를 걸고 있다. 지난 월드컵에서 예선 탈락했지만 독일을 2:0으로 격침시킨 팀을 이끈 지도자라는 설명도 빠지지 않는다. 그러고 보면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전만 해도 우리 대표팀이 킹스컵이니 메르데...

  • 인도네시아 최저임금 이야기

    11월 발표된 자카르타 지역 2020년 최저임금은 월 4,267,349 루피아이다. (한화 약 35만 5천원) 이는 2019년의 약 390만 루피아에서 8.51%가 오른 수치이다. 섬유와 전자, 자동차 부품 등 생산시설이 모여있는 인근 지역 최저임금 수준을 보면 까라왕 Rp 4,594,324(약 38만 5천원), 버까시(시) Rp 4,589,708(약 38...

  • 인도네시아의 먹고 사는 문제

    처음 인도네시아에 대해 알아가던 20여년 전만 해도 인도네시아가 다른 건 몰라도 먹고 사는 데에는 문제가 없을 줄 알았다. 겨울이 없으니 벼농사도 3모작은 할 거고, 나무에 열리는 과일만 따 먹어도 굶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그런 생각을 한 것이 나 혼자만은 아니었던 모양이다. 인도네시아에서 식량자급을 이루는 일이 큰 숙제였다고 하면 놀라는 사...

  • 인력구조 : 튼튼한 허리가 아쉬운 인니, 읽어야 산다.

    최근 파키스탄 출장에서 개도국 공공부문 인력과 일을 많이 해 본 국내 전력 전문가와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 해당 분야에서 그 분이 경험한 바에 따르면 개도국 기관도 리더는 식견과 능력이 뛰어난데, 실무진으로 갈수록 능력치가 떨어져 좋은 전략도 성공적으로 실행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는 것이었다. 인도네시아에서도 똑같이 느꼈던 터라 더 크게 공감이 되었...

  • 아프면 비행기 타는 인도네시아 인들, 왜 그럴까?

    작년 발생한 중부 술라웨시 지역 쓰나미 때 헌신적인 대응으로 국민적 사랑을 받았던 재난관리위원회 홍보책임자가 지난 7월 암투병 끝에 생을 마감하였다. 많은 인도네시아인들이 안타까워하며 그를 추모하였다. 그런데 관련 기사를 읽다 보니 특이한 점이 보인다. 사망 장소가 중국 광저우의 한 병원이다. 인도네시아 공무원인 그가 왜 중국 대도시의 병원에서 생을 마쳤을...

  • 인도네시아에는 국영 전당포가 있다고?

    인도네시아 소액금융시장이 뜨겁다. 핀테크나 P2P 금융에 대한 기사가 경제신문에 연일 오르내린다. 성장 가능성은 크지만 건전성과 보안문제 등 부작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그 가운데 전통적 소액금융수단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금융구조와 기술로 이들과 경쟁하는 회사가 있다. 인도네시아 국영전당회사(PT. Pegadaian)가 그것이다. 인도네시아에...

  • 연무 두고 갈등 빚는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14년 전인 2005년 말레이반도 서해안에 위치한 말레이시아 주요도시를 여행할 때의 일이다.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 내리니 짙은 안개가 껴 있었다. 타는 냄새도 났다. 책에서만 읽었던 런던스모그 같은 용어가 머리 속에 떠올랐다. 말레이시아 공기가 원래 이런 것인지, 다른 요인이 있는 것인지 알 수 없었다. 지금처럼 미세먼지나 대기질에 대한 관심이 크지 않을...

  • 인니에 뜨는 할랄 마케팅, 배경은?

    올해 10월 17일부터 인도네시아에서 유통되는 모든 제품은 할랄인증을 득해야 한다. (할랄 : ‘허용되다’는 뜻으로 이슬람 율법에서 허용하는 행위) 우리나라에서는 주로 ‘新할랄법’으로 소개하고 있는 ‘할랄제품보증법’ 시행에 따른 것이다. 이 법은 2014년 10월 제정되었는데, 처음 계획대로 5년간의 유예기간을 마치고 이번 달부터 본격 시행된다. 이전까지 ...

  • 인도네시아 휩쓰는 '히즈라' 현상

    ‘히즈라’. 선지자 무함마드가 서기 622년 메카를 떠나 메니다로 이주한 ‘사건’을 일컫는 말이다. 당시 메카는 이슬람을 탄압했다. 초기 이슬람 세력은 새로운 근거지가 필요했다. 이런 의미에서 메니다로의 이전은 이슬람의 실질적인 출발점이다. 히즈라가 이슬람에서 매우 중요한 역사적 의의를 지닌 사건으로 불리는 이유다. 얼마나 중요하던지 이슬람 달력은 히즈라가...

  • 투자유치에 갈 길 바쁜 인니.. 깊어가는 시름

    조코위(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화가 났다. 지난달 초 4일 장관들이 참석한 회의에서의 일이다. 대통령은 최근 무역분쟁 등으로 중국에서 해외로 이전한 기업 33개 중 인도네시아로 향한 기업은 하나도 없다는 세계은행 보고서를 인용하며 불편함을 표시하였다. 투자허가 절차에 무언가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에서 이전한 기업들은 베트남,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