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법적대응, 악플러 명예훼손 및 모욕죄 고소
김연경 법적 대응 / 사진=연합뉴스

김연경 법적 대응 / 사진=연합뉴스

김연경(32·흥국생명)이 악플러들을 향해 칼을 빼들었다.

김연경 에이전시인 라이언앳은 25일 “김연경에 관한 악성 댓글 등을 작성해 명예훼손 및 모욕죄에 해당하는 행위를 한 소위 악플러들을 고소조치 했다”고 밝혔다.

라이언앳은 “일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연경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성희롱, 인신공격 등의 내용을 담은 악성 댓글 및 게시글의 문제가 매우 심각하다고 판단했다”며 “명예훼손 내지 모욕 등의 혐의로 각각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라이언앳은 “상당 기간 수집한 자료를 바탕으로 확인한 악플러 중 일정 인원을 무작위로 추출해 1차로 고소를 진행한 것”이라며 “향후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제보를 통해 자료를 수집해 해당 자료에서 확인되는 악플러들 중 일정 인원을 또 다시 무작위 추출하는 방식으로 수차례에 걸쳐 지속적으로 추가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한편, 김연경은 최근 SNS와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악플에 시달려 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