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희·정우영 선발' 알사드는 알나스르와 2-2 무승부
만주키치, ACL 데뷔전서 데뷔골…알두하일, 페르세폴리스에 완승

지난해 말 유럽을 떠나 중동 무대로 옮긴 크로아티아 국가대표 경력의 간판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34·카타르 알 두하일)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데뷔전에 나서 첫 골을 터뜨렸다.

만주키치는 1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페르세폴리스(이란)와의 2020 ACL 조별리그 C조 1차전 홈 경기 시작 5분 만에 득점포를 가동해 팀의 2-0 승리에 앞장섰다.

2007∼2018년 크로아티아 국가대표로 A매치 89경기에서 33골을 터뜨려 간판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만주키치는 이탈리아 세리에A 유벤투스에서 뛰다 지난해 12월 알 두하일과 계약, 처음으로 유럽을 떠나 제2의 축구 인생을 시작했다.

지난해 8월부터 시즌이 진행 중인 카타르 국내 리그 경기에는 이미 데뷔했으나 ACL엔 새 시즌 첫 경기인 이날 첫선을 보였다.

북한 국가대표 공격수 한광성과 최전방 투톱 스트라이커로 나선 만주키치는 전반 5분 골 지역 오른쪽에서 한 차례 헤딩 슛이 빗나간 것을 알모에즈 알리가 살려낸 뒤 공을 띄워 연결하자 재차 헤딩 슛을 시도해 골문을 열었다.

알 두하일은 전반 13분 한광성의 패스를 받은 에드미우송 주니오르가 한 골을 더 보태며 완승, C조 1위(승점 3)로 나섰다.

만주키치는 풀타임을 소화했고, 한광성은 후반 38분까지 뛰었다.

만주키치, ACL 데뷔전서 데뷔골…알두하일, 페르세폴리스에 완승

카타르 알 사드의 남태희(29)와 정우영(31)은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프린스 파이살 빈 파흐드 경기장에서 열린 알 나스르와의 D조 1차전 원정 경기에 나란히 선발로 나서서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ACL 4강에 진입했으나 알 힐랄(사우디아라비아)에 져 결승에는 오르지 못한 알 사드는 올해 ACL 첫 경기에서 승점 1을 획득, D조 2위로 출발했다.

남태희는 선발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서 후반 33분 하심 알리와 교체될 때까지 뛰었고, 중앙 수비형 미드필더로 가비와 호흡을 맞춘 정우영은 풀타임을 소화했다.

경기 시작 7분 만에 압데라자크 함달라에게 선제골을 허용한 알 사드는 2분 뒤 상대 선수의 자책골에 힘입어 균형을 맞췄다.

후반 3분엔 하산 알 하이도스의 역전 골도 터졌으나 후반 8분 압둘라만 알-오바이드에게 동점 골을 내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