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스스타트 은메달 김보름 “죄송하다는 말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올림픽 은메달이라는 값진 성과를 거두고도, 김보름(25·강원도청)은 고개를 들지 못했다. 감사가 아닌, 사죄의 마음으로 빙판 위에서 큰 절을 했고 취재진의 눈도 마주치지 못했다.

김보름은 24일 강릉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에서 은메달을 차지한 뒤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으로 고개를 떨군 채 나왔다. 소감을 묻자 김보름은 “지금 떠오르는 말이 죄송하다는 말밖에 없다. 다른 말은 못할 것 같다”며 “정말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했다. 큰절의 의미도 사죄였다. 김보름은 “죄송한 마음이 커서 국민께 사죄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김보름 19일 치른 팀 추월 준준결승에서 박지우(한국체대), 노선영(콜핑팀)과 팀을 이뤘지만,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3번째로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 기록으로 순위를 정하는 팀 추월에서 노선영을 뒤에 멀찌감치 두고 김보름과 박지우만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왕따 주행’ 논란이 일었다. 탈락 후 인터뷰에서 김보름이 웃음을 보이자 논란은 일파만파 커졌다. 김보름은 여론의 거센 비판 속에 팀 추월 7~8위 결정전을 치렀고, 개인 종목 매스스타트를 준비했다.

이날 경기장에서는 김보름을 응원하는 소리가 컸다. 그가 소개될 때,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그의 이름을 연호했고, 마지막 스퍼트를 낼 때는 함성이 더 커졌다. 김보름은 “매스스타트 경기를 준비할 때 힘들었는데 그래도 응원 소리가 들려 힘이 됐다. 응원 덕에 잘 달릴 수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곧 “국민들께 죄송하다”고 사과를 반복했다.

김보름은 경기장을 찾겠다고 밝힌 어머니에 관한 질문에 “그 일이 일어난 뒤 연락을 드리지 않았다”라며 “응원해주셨던 모든 분께도 연락드리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질문에 힘겹게 답변을 이어가다 고개를 숙이고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강릉=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