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31·신시내티 레즈)가 짜릿한 역전승의 발판을 놓는 2루타를 때렸다.

추신수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아메리칸볼파크에서 벌어진 미국프로야구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1번 타자 중견수로 출전해 2-2로 팽팽히 맞선 연장 13회 안타를 터뜨렸다.

이전 타석까지 5번의 타격 기회에서 안타를 뽑지 못한 추신수는 1사 1루에서 우선상에 떨어져 원바운드로 펜스를 맞히는 2루타를 치고 1사 2,3루 기회를 만들었다.

대타 라이언 해니건의 몸에 맞은 볼로 이어간 1사 만루에서 조이 보토가 희생플라이를 날려 신시내티는 3-2로 승리했다.

세 경기 만에 귀중한 안타를 보탠 추신수는 시즌 타율 0.276을 기록했다.

샌디에이고의 선발 투수 이언 케네디에게 단 1안타에 묶여 0-2로 끌려가던 신시내티는 8회 연속 대타 작전으로 돌파구를 찾았다.

대타 잭 코자트가 1루수 강습 안타로 팀의 두 번째 안타를 날리자 투수 타석에서 대타로 나온 사비에르 폴이 케네디의 체인지업을 잡아당겨 우측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투런포를 쏘아 올리고 동점을 만들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