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희원(25.휠라코리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3주만에 시즌 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한희원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의 타탄필즈골프장(파72. 6천51 7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웬디스챔피언십(총상금 110만달러)에서 웬디 워드(미국)와 가진 3번째 연장전을 이기며 정상에 올랐다.

한희원은 이날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2개로 6언더파 66타를 쳤으나 9언더파 63타로 코스레코드 타이 기록을 세운 워드에 추격을 허용, 합계 17언더파 199타로 연장 승부에 끌려 들어 갔으나 17번홀(파3)에서 벌어진 연장 3번째홀에서 천금의 버디를 낚아 힘겹게 우승컵을 안았다.

지난달 21일 빅애플클래식에서 생애 첫 우승컵을 안으며 3년간 무관의 한을 털어냈던 한희원은 이로써 3주만에 1승을 보태 당시 우승이 우연이 아니었음을 입증했다.

우승 상금 16만5천달러를 받은 한희원은 시즌 상금 81만8천230달로 랭킹5위로올라섰고 올 시즌 100만달러 돌파도 바라보게 됐다.

또 박세리(26.CJ), 줄리 잉스터(미국), 레이철 테스키(호주) 등과 함께 다승 공동2위로 나서 '지존' 아니카 소렌스탐(스웨덴.4승)을 추격하는데 동참했다.

한희원은 또 박세리, 김미현(26.KTF)에 이어 세번째로 한 시즌에 2승 이상을 거둔 한국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특히 한희원은 빅애플클래식에 이어 지난해 준우승을 차지했던 대회에서 모두우승하는 진기록도 남겼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기자 khoo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