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도박사이트 회원 관리 30대, 징역 1년에 집유 2년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에 가담해 회원을 관리한 30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형사제4단독 김경선 부장판사는 국민체육진흥법 위반(도박개장 등),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기소된 A(31)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2016년 6월부터 2017년 4월까지 필리핀에서 불법 도박사이트 고객팀의 팀원으로 근무하면서 회원을 관리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사이트 회원의 문의 사항에 답변하는 역할을 맡으면서 매월 250만∼300만원의 급여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기간 A씨를 비롯한 공범들이 다수의 회원으로부터 입금받은 금액은 1천800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범들은 전국의 법원에서 각자 재판을 받고 있다.

재판부는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은 사행심을 조장하고 선량한 시민의 근로의욕을 떨어뜨리는, 해악이 심각한 범죄"라며 "피고인이 가담한 조직은 회원들로부터 막대한 금액을 수령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범행을 모두 인정하고 현재 건전한 근로활동을 통해 생활을 유지하고 있는 점 등을 참작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