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리모델링 TF 보고서…수학전문가들, 감소세 당분간 지속 예상
코로나19 감소세 향후 전망은…"내주 1만명 이하" 예측도

코로나19 유행세에 대해 수학자들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앞으로 한동안은 감소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공통적인 예상을 내놨다.

빠르면 1주일 뒤 전국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 이하로 내려갈 것이라는 예상도 나왔다.

5일 코로나19 수리모델링 태스크포스(TF)에 따르면 이 TF는 전날 수학자들의 코로나19 전망 연구를 모아 발표한 '수리모델링으로 분석한 코로나19 유행 예측' 리포트를 공개했다.

권오규 국가수리과학연구소 공공데이터분석연구팀장은 일일 신규 확진자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해 1주일 후 전국 신규 확진자 수가 1만명 이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 팀장은 KT 이동통신 위치 데이터로 집계한 읍면동 단위 이동량과 지난달 26일~지난 3일 시도별 누적 확진자수를 분석해 이런 예상을 내놨다.

건국대 정은옥 교수 연구팀은 현재 수준의 감염재생산지수(0.69)가 지속될 경우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1주 후(5월11일) 3만700명, 2주 후(5월18일) 2만2천200명으로 줄어든 뒤 4주 후(6월1일) 1만2천100명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코로나19 감소세 향후 전망은…"내주 1만명 이하" 예측도

정 교수팀은 전파율이 20% 증가해 감염재생산지수가 0.90까지 올라가는 것을 가장 부정적인 시나리오로 봤는데, 이 경우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4주 후 2만4천800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일효 부산대(수학과) 교수는 현재 수준으로 유행이 지속될 경우 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는 4~10일 2만5천742명, 11~17일 1만6천191명으로 감소할 것이란 예측을 했다.

또 주간 일평균 사망자 수는 4~10일 34명, 11~17일 21명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주간 일평균 신규 확진자 수와 사망자 수는 각각 4만2천29명과 81명이다.

이날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는 4만2천296명, 사망자 수는 79명이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수리과학과 생물수학 랩(교수 이창형)의 경우 현행 거리두기 정책의 효과를 반영하면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는 11일 2만5천260명, 18일 1만5천933명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최선화 국가수리과학연구소 산업수학혁신팀 연구원은 하루 확진자 수가 6월1일 3만2천373명으로 감소할 수 있다는 예측을 내놨다.

이번 리포트에서 가장 보수적인 예상인데, 감염 재생산지수가 3월21일~5월4일과 동일할 것이라는 예상에서 나온 전망치다.

이 시기에는 유행세가 컸던 기간이 포함된다.

코로나19 감소세 향후 전망은…"내주 1만명 이하" 예측도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