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개별공시지가 작년보다 6%↑…롯데마트 ㎡당 290만원 최고

전북 군산시는 신규 아파트 개발사업과 옛 도심 도시재생사업 등으로 개별공시지가가 작년보다 6.33%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고 지가는 수송동 롯데마트 부지로 ㎡당 290만원, 최저는 임피면 보석리 승화원 부지로 ㎡당 2천220원이다.

약 1천300배 차이다.

이는 올해 1월 1일 기준 개별공시지가로, 총 19만3천여 필지에 대한 이의가 있는 이해 당사자는 내달 30일까지 이의 신청을 하면 된다.

이의신청이 제기되면 당초 조사·평가한 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재조사한 뒤 군산시 부동산가격공시위원회 심의를 거쳐 6월 23일까지 조정·공시하고 이의신청인에게 개별 통지할 예정이라고 시는 설명했다.

결정·공시된 개별공시지가는 군산시 및 전북도 홈페이지에서 열람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개별공시지가는 토지 관련 국세와 지방세 부과기준 및 복지 분야 기초자료로 활용되는 만큼 기간 내에 개별공시지가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