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청 정보통신과 서버 또 압수수색

검찰, "유동규에 뇌물 제공" 진술 남욱 재소환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2일 남욱 변호사를 다시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부터 남 변호사를 조사하고 있다.

남 변호사는 지난 18일 인천국제공항에 입국한 뒤 곧바로 체포돼 이날까지 닷새 내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남 변호사는 이날 검찰청 출석 길에 취재진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게 3억여원을 왜 전달했는지, 천화동인 1호의 '그분'을 유 전 본부장으로 지목한 이유가 무엇인지 등을 물었으나 아무 대답하지 않고 조사실로 올라갔다.

남 변호사는 전날 유 전 본부장,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정영학 회계사 등 4자 대질조사에서 유 전 본부장에게 2013년 3억여원을 자신이 전달했으며, 천화동인 1호의 '그분'은 유 전 본부장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진술을 토대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의 공소장에 그가 2013년 남 변호사 등에게서 3억5천200만원의 뇌물을 받았다고 적시했다.

다만 남 변호사의 경우 뇌물공여 범죄의 공소시효 7년이 지나 이 건으로는 처벌을 피하게 됐다.

검찰은 남 변호사가 이번 의혹을 풀 핵심 인물로 보고 그를 상대로 정 회계사 녹취록 속에 등장하는 '50억 클럽설', '350억원 로비설' 등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검찰은 아울러 이날도 성남시청 정보통신과 서버를 압수수색중이다.

검찰은 서버 압수수색에서 직원들의 이메일을 확보해 유 전 본부장의 배임 혐의를 뒷받침할 증거를 찾겠다는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