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사무국장에는 박공우 광주고검 사무국장
'윤석열 징계 주도'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 연임

지난해 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징계를 주도했던 한동수(55·사법연수원 24기) 대검찰청 감찰부장이 직책을 이어가게 됐다.

15일 법무부는 "지속적인 검찰개혁 추진과 조직 안정의 조화를 위해 한동수 현 대검찰청 감찰부장을 10월 18일자로 연임해 임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기는 2년이다.

법무부는 "전임자인 이준호(58·연수원 16기), 정병하(61·18기) 대검 감찰부장도 연임된 전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판사 출신인 한 감찰부장은 2014년부터 법무법인 율촌 변호사로 활동하던 중, 2019년 10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직후 대검 감찰부장에 임용됐다.

그는 지난해 11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를 배제하고 징계를 청구할 당시 대검에서 이를 주도한 뒤, 그해 12월 법무부에서 열린 윤 전 총장 징계위에 증인으로도 출석했다.

지난해 4월 '채널A 사건' 때는 채널A 기자와 한동훈 검사장 간 유착 의혹 조사를 놓고 윤 전 총장과 대립각을 세우기도 했다.

법무부는 또 신임 대검 사무국장에 박공우(58) 광주고검 사무국장을 임용했다고 밝혔다.

조선대에서 법학을 전공한 박 신임 사무국장은 1989년 검찰직 9급 공채로 공직에 입문해 인천지검 검사직무대리·사건과장·수사과장, 법무부 검찰과 예산서기관, 부천지청·창원지검·수원지검·광주고검 사무국장 등 수사·행정 주요 보직을 역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