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참위, 가습기살균제 참사 10주기 맞아 입장 발표
"정부·기업,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구제에 적극 나서야"

사회적 참사 특별조사위원회(사참위)는 31일 가습기살균제 참사 공론화 10주기를 맞아 정부와 기업이 피해자 구제에 조속히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사참위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기업과 정부, 지식인들이 결합해 만들어 낸 비극의 진상이 밝혀지지 않았고 피해 지원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피해자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위로하기 위해 사회가 속히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사참위는 "피해자들이 실제 지원을 받기 위한 사전 절차인 피해 판정에 평균 1년 이상이 걸린다"며 "주요 관계기관이 책임감을 느끼고 피해 판정에 더 속도를 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관련 기업들은 가습기살균제 피해에 대한 배·보상을 빨리 실시해야 한다"며 "피해자들이 기업의 무책임한 태도로 더욱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참위는 서울중앙지법이 지난 1월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이마트 등 관련 기업 관계자들에게 무죄를 선고한 데 대해 "피해자는 있으나 가해자는 형사책임을 지지 않아 사회정의에 반한다"며 유감을 표하기도 했다.

1994년부터 시중에 유통된 가습기 살균제는 지난 2011년 8월 31일 질병관리본부의 역학조사로 그 위험성이 알려졌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가습기살균제 피해지원 종합 포털에 따르면 이달 20일 기준 총 7천535명이 가습기 살균제 피해 판정을 신청했고 4천120명이 피해자로 인정돼 지원받았다.

이 중 1천18명은 사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