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미 최초로 총기 비상사태 선포…"총기폭력과 싸울 것"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총기 폭력과 관련해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했다고 NBC 뉴욕 등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뉴욕시 맨해튼의 존제이 형사사법대학에서 총기 폭력 대응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행정명령은 만연한 총기 폭력을 공중보건 위기로 규정하고 이를 근절하기 위해 재정과 각종 자원을 신속히 제공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따라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에 총기폭력예방국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주요 경찰서에 총기 폭력 통계를 주 정부와 공유할 것을 의무화하고, 수집한 데이터를 활용해 총기 폭력 '핫스폿'을 추적한 뒤 해당 지역에 재원을 집중 배치할 계획이다.

또 청년층 직업 제공 등 각종 예방 프로그램에 총 1억3천870만달러(약 1천573억원)를 투자하고, 주 경찰에 총기밀매 차단반을 신설해 총기 밀수를 원천 봉쇄하기로 했다.

아울러 쿠오모 주지사는 총격 부상 또는 사망 사건에 대한 민사 재판에서 총기 제조사들의 책임을 면제해주는 기존 법안에 종지부를 찍고 제조사에 대한 법적 책임을 부활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더 많은 사람이 총기 폭력으로 죽고 있다"며 "총기 폭력과 맞서 싸우기 위한 종합적인 접근법을 통해 뉴욕이 코로나19 사태처럼 총기 문제에서도 다시 한번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을 비롯한 미국 전역에서는 코로나19 대유행 후 총기 범죄가 급증하는 추세다.

올해 6월 초까지 뉴욕시에서만 최소 687명이 총기 폭력으로 사망 또는 부상했다.

같은 기간을 기준으로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숫자라고 NBC 뉴욕은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