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추진
경상남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6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및 지역 내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6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및 지역 내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경상남도 제공

경상남도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손잡고 지역 농산물 수출 확대 및 먹거리 통합정보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경상남도와 aT는 6일 도청에서 ‘경남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 및 지역 내 안전한 먹거리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 농어업인의 소득 증대 방안 일환으로 마련했다.

협약에 따라 양측은 경남 농수산식품 수출 확대와 로컬푸드 공급·소비 기반 강화를 통한 지역 먹거리 선순환체계 구축 등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또 농수산물의 안정적인 공급 기반 조성 및 유통망 개선에도 힘쓴다. 온라인 쇼핑몰을 통한 경남 농수산식품의 소비 촉진, 공공먹거리 안정적 공급을 위한 먹거리통합정보시스템 구축 등도 협력한다.

도는 이번 협약에 따른 추진 방향을 다각도로 검토해 실행력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농어촌 현장에서 실질적인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농산물 판매와 판로 개척 등에 나서 생산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먹거리 통합정보시스템을 바탕으로 ‘부울경 먹거리공동체’ 조성도 추진한다. 부울경 먹거리공동체는 메가시티 전략의 일환으로 경남에서 생산한 우수한 농·수·축산물을 부산·울산 지역 학교급식과 공공급식으로 공급하는 광역단위 먹거리 통합체계다.

도는 먹거리위원회를 중심으로 부울경 시·도민이 메가시티 추진의 필요성을 인지할 수 있도록 농산물 직거래 행사 등 민간 체감형 과제를 먼저 발굴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aT와 함께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 농수산식품의 수출 판로를 확대하고 경남의 안전한 먹거리를 국내외 소비자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을 찾을 것”이라며 “지역 농산물 생산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유통체계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