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희 열사 추모문화제 19일 광주 망월동서 열려

1991년 독재정권에 분신 항거한 박승희 열사 사망 30주기를 맞아 오는 19일 광주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추모문화제가 열린다.

박승희 열사 분신항거 30주기 추모 행사위원회 주최로 열리는 추모문화제는 1부 '기억의 문을 열고', 2부 '그대를 기리며', 3부 '우리 여기, 새날로' 순으로 진행된다.

관악합주, 무용, 추모시 낭독, 스무살 대학 새내기의 편지글 낭독, 합창 공연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된다.

추모문화제에는 박 열사의 부모, 형제자매, 열사의 은사인 구신서·고윤혁 선생님, 송갑석·조오섭·윤영덕 국회의원 등을 비롯한 행사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추모문화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준수해 99명으로 제한되지만, 온라인 생중계(https://bit.ly/박승희유튜브)를 한다.

오창규 추모행사위 상임대표는 18일 "비록 박승희의 육체적 생명은 30년 전에 끝났지만, 사회적 생명은 자신의 벗들과 함께해 온 것이다"며 "이번 추모문화제를 통해 당시를 알지 못한 후대들과 그의 정신을 함께 기억하고 계승한다면 앞으로 또 30년, 우리와 함께할 것이다"고 행사의 취지를 밝혔다.

추모행사 위원회는 전남대학교 봉지에서 이달 30일까지 박승희 열사 및 91년 열사투쟁 합동분향소를 운영한다.

또 19일부터 박승희 열사의 삶과 관련 자료들을 온라인에서 만날 수 있는 오픈 아카이브(www.박승희열사.org )를 연다.

박승희 열사는 전남대 식품영양학과 2학년 재학 중이던 1991년 4월 29일 명지대 강경대 학생이 백골단 쇠 파이프에 맞아 사망한 사건을 규탄하는 집회가 열린 전남대 5·18 광장에서 "노태우 정권 타도하고 미국놈들 몰아내자. 2만 학우 단결하라"를 외치며 분신한 뒤 병원 치료 중 사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