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대상 4천158명 중 개인정보 제공 동의 3천865명 조사 결과
경북도 "공직자 땅 투기 의심 사례 발견 안 돼"

경북도는 소속 직원과 경북개발공사 임직원, 직계존비속 가족 등에 대한 땅 투기 조사 결과 현재까지 의심 사례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4일 밝혔다.

도에 따르면 전체 조사 대상자 4천158명 가운데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한 3천865명에 대한 조사한 결과 부동산 거래나 토지 보상 이력이 있는 사람은 4명이다.

그러나 이들 모두 상속(2명) 또는 증여(2명)로 해당 부동산을 취득한 사례라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와는 관련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타 기관 전출, 퇴직 등 이유로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지 않은 공무원 253명과 가족 40명 등 293명에 대해서는 계속해서 조사에 협조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앞서 도는 3월 16일부터 최근까지 조사팀을 꾸려 경북도청 이전 신도시 건설, 영주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7개 사업지구에 공직자 투기 여부를 조사했다.

조사 대상은 경북개발공사 모든 임직원과 7개 사업지구별 입지발표일로부터 5년 전까지 도와 관할 시·군 사업추진 부서 등에 근무한 공무원과 가족으로 정했다.

경북도 관계자는 "투기 의혹에 대한 제보 접수는 계속 운영해 위법행위 의심자는 수사기관에 통보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