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총장 이용훈)와 울산대(총장 오연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관하는 ‘2021년 현장연계 미래선도 인재양성 지원사업’ 참여학교로 선정됐다고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두 대학은 최장 5년간 114억원의 국비를 지원받아 미래기술을 선도할 인재 양성에 나선다.

올해 처음 펼쳐지는 이 사업은 이공계 대학생의 문제해결 역량 강화를 위해 산업 현장에서의 연구 수행, 대학 공동 명품강좌 개발 등을 지원하는 것이다. 김성엽 UNIST 공과대학 학장과 허승현 울산대 공과대학 부학장이 각 대학의 초대 사업단장으로 선정됐다. 총 51명의 교수와 7명의 전문인력이 참여한다.

사업단은 총 60개의 대학생 연구팀을 구성해 산업체의 현장 문제 해결에 나선다. 중점 연구분야는 미래형 모빌리티와 친환경 에너지, 인공지능(AI), 스마트팩토리 등이다.

학생들은 대학에서 맞춤형 실전 교육을 받은 뒤 산업현장에 투입된다. 문제해결 과정에서 도출된 우수한 성과는 기술이전과 창업, 온라인 강좌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지역 내 기업과 교육에 활용된다.

울산=하인식 기자 ha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