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529명-해외 20명…주초반 확산세 주춤, 향후 추이 주목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유행'의 우려가 큰 가운데 20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나타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9명 늘어 누적 11만5천195명이라고 밝혔다.

전날(532명)보다 17명 늘면서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그러나 그동안의 주간 확진자 발생 추이를 보면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까지 다소 주춤하다 중반부터 다시 늘어나는 경향을 보이는 만큼 확산세가 누그러졌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529명, 해외유입이 20명이다.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보면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본격화한 '3차 대유행'의 여파가 미처 진정되기도 전에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4차 유행의 초입에 들어선 상태다.

이달 14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일간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731명→698명→673명→658명→671명→532명→549명이다.

이 기간 500명대가 2번, 600명대가 4번, 700명대가 1번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