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BS 예산삭감안 오면 논의…내곡동 땅 조사 신중 결정"
서울시의회 의장 "광화문광장 공사 중단시 혼란 초래"

더불어민주당이 장악한 서울시의회가 오세훈 신임 서울시장에게 서울시 정책의 연속성을 주장하며 견제구를 던지기 시작했다.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광화문광장 공사를 지금 중단하면 혈세 낭비"라며 "혼란만 초래할 일"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시장님이 뜻대로, 마음대로 중단할 사항은 아닐 것"이라며 "의회 동의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편파성 논란을 낳은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송출하는 TBS(옛 교통방송)에 대해서는 "시민이 원하는 방향으로 해야 할 것"이라며 "(예산지원 중단·삭감안이 제출된다면) 심도 있게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시의회 민주당은 내곡동 땅과 관련해 행정사무조사를 벌이기로 결정했다.

이에 김 의장은 "시의원들 논의가 필요한 사항"이라며 "여론도 감안해 신중하게 결정할 생각"이라고 했다.

서울시의회는 시의원 109명 중 101명이 민주당 소속이다.

오 시장은 선거 기간 광화문광장 공사에 대해 "코로나19로 가뜩이나 살기 어려워진 마당에 도대체 누굴 위한 공사인지 묻고 싶다"는 의견을 밝혔다.

TBS를 향해서는 "김어준 씨가 계속 진행해도 좋다.

다만 교통정보를 제공하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