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폭로자 "그 악마들 훔친 돈으로 호화롭게 사는 중"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방송인 박수홍이 친형 가족에게 30년 동안 100억원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떼였다는 사실이 밝혀진 가운데 박수홍의 조카로 추정되는 A씨는 "삼촌 돈을 한 푼도 안 받았다"고 반박했다.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에는 '(박수홍) 조카 카톡 입수! 삼촌 돈 받은 적 없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 영상에 따르면 유튜버 이진호는 한 제보자로부터 입수한 A씨의 메시지 내용을 공개했다.

박수홍의 조카로 보여지는 A씨는 해당 메시지에서 "삼촌 돈 하나도 안 받았다. 한 푼도 안 받았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메시지 출처에 대해 "제보자는 박수홍의 팬이었던 것 같다. 박수홍 형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온 뒤 호기심이 생겨 조카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찾았다고 하더라. 오픈 채팅으로 대화를 나눴는데, 지인들이 박수홍 조카가 맞다고 확인해줬다"고 설명했다.
박수홍 조카 추정인 SNS.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갈무리.

박수홍 조카 추정인 SNS.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이진호' 갈무리.

A씨는 현재 해외 대학입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제보자가 "부모 직업이 무엇이냐. 삼촌(박수홍)이 너희 집안을 다 먹여 살리는 줄 알았다"고 하자 A씨는 "절대 아니다. (부모 직업은) 사업가다"라고 답했다.

이어 "부모가 망하면 네가 돈 벌어야 할지도 모른다"는 제보자의 발언에 A씨는 "돈 많아서 안 벌어도 된다"라면서 "사기 친 것 없고 훔친 것도 없고, 다 괜찮다. 세금만 뜯기겠다"고 했다.

이진호는 " 공개하기까지 고민이 많았다"면서도 "박수홍의 조카가 삼촌의 재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 수 있는 내용이라 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이처럼 A씨가 박수홍 관련 의혹을 부인한 가운데 자신이 SNS에 게시했던 호화로운 일상이 관심을 받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A씨가 명품 향수와 고가 화장품, 휴대폰 등을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호텔에서 친구와 함께 '호캉스'를 즐기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진호는 "해당 호텔의 가격을 찾아보니 평일에도 20만원이 넘어가는 고급 호텔이었다. 물론 싸다면 싼 금액일 수 있지만, 대학생 신분인 조카에게는 비싼 금액"이라고 말했다.

박수홍 친형의 횡령 논란은 지난달 26일 한 누리꾼의 폭로로 시작됐다. 그는 "그 악마들은 어차피 연예인은 아무말도 못한다고 나타나지도 않고 훔친 돈으로 호화롭게 사는 중"이라고 주장했고 이후 논란이 확산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