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 청학동 서당 학폭 폭로
"살인 빼고 다 일어났다" 충격 증언
상습 구타와 성적 학대까지
폭력 문제 불거진 청학동 서당/사진=연합뉴스

폭력 문제 불거진 청학동 서당/사진=연합뉴스

서당 학폭과 관련해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경남 하동 한 서당에서 또래 남학생들로부터 상습 구타와 성적 학대를 당했다"는 17세 A 군은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학동에서 있었던 모든 일들을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엽기적인 학폭 실태를 폭로했다.

A 군은 "1년 여가 지난 아직도 수면제와 우울증 약이 없으면 일상 생활이 안 될 정도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지만, 가해자들은 페이스북 친구 추가를 보내는 등 죄를 뉘우치고 있다"면서 2차 가해를 호소했다.

특히 "기사가 나간 후 서당 관계자와 가해자 부모들이 저희 아버지에게 전화해 기사를 내려달라고 했다"며 "이들은 수능을 준비하고 '쇼미'에 나갈 거라는 말을 했다고 한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쇼미'는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 시리즈를 칭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A 군은 앞서 언론을 통해 "체액과 오줌을 먹으라고 했다", "물을 달라고 했더니 변기 물을 떠먹였다" 등 엽기적인 폭행 행위를 폭로한 바 있다.

검찰 등에 따르면 A 군은 지난해 2월 서당 기숙사에서 함께 생활하던 가해 학생 2명에게 "체액을 안 먹으면 잠을 재우지 않겠다"는 협박을 받았고, 이를 거부하자 가해자들은 A 군을 폭행하고, 화장실로 끌고갔다. 이후 1명이 자위행위를 해 A 군에게 체액을 뿌리고 먹게 했다는 것.

또한 항문에 립스틱을 집어넣는 등 엽기적인 학대 행위를 해 충격을 안겼다.

A 군이 폭행 피해에도 서당의 최고 책임자이자 학생들을 관리, 감독할 의무가 있던 원장은 부당한 명령을 내리거나, 구타를 일삼았다는 게 피해자들의 주장이었다.

A 군은 "아플 때 병원을 제 때 보내주지 않고, 꾀병을 부린다며 맞은 적도 많다"며 "한 번은 눈이 다 터져서 눈이 온통 빨간색이 되고, 자다가 코피를 흘리고, 피가 입에서도 나와 병원에 가 달라고 했지만 보내주지 않고, 보건소에 데려가 포도당 링거 한 방을 맞았다"고 밝혔다.

또 "목발을 빌려 수업에 이동했는데 '네가 장애인 새끼냐'고 욕을 하고 폭행하고, 수업 시간에 '아프다' 하면 '나도 아프다'면서 뒤통수와 뺨을 때렸다"며 "원장은 여자와 초등학생을 제외한 모든 아이에게 항상 폭행을 가했으며 뺨부터 시작해 발로 차고 넘어트리는 등 수없이 때렸다"고 주장했다.

해당 서당은 등록비 30만 원에 매달 교육비만 80만 원씩 납부 받았다. 그럼에도 부모들에게는 간식비를 따로 받거나, 간식을 사서 보내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A 군은 원장이 간식비를 착복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한 달에 20만 원 씩 간식비 명목으로 돈을 받아갔고, 간식을 사서 보내라는 말도 했지만, 원장이 직접 사서 나눠준 간식은 일주일에 한 사람당 라면 하나에 불과했다"며 "남학생들에게 자신의 여학생 기숙사를 짓는 공사를 아침부터 저녁까지 매일 시켜놓고 학생들이 공부하기 싫어해 자발적으로 했다고 둘러댄다"며 사역에 동원했다고 폭로했다.

뿐만 아니라 "원장이 키우는 닭, 개 밥을 주러 다니고, 똥도 치우게 했다"고 전해 충격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나물과 같은 반찬이 주를 이루는 부실한 식단을 제공하고, 원장 앞에서만 전화 통화가 가능하게 강제하도록 했다"고 비판했다.

A 군은 조만간 경찰에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고소장을 제출하고 경남교육청에 감사 등 대응을 요청할 계획이다. 고소장이 접수되면 경찰은 해당 서당의 학교 폭력 의혹 전반을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