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신청시 당일 100만∼500만원 지급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오늘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소기업은 제4차 재난지원금인 '버팀목자금 플러스'를 신청할 수 있다.

29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버팀목자금 플러스 지급 대상자는 약 385만명이며 지급액은 총 6조7000억원이다.

버팀목자금 플러스는 기존 버팀목자금보다 피해 소상공인들이 두텁고 촘촘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지원금액과 대상을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11월 24일부터 올해 2월 14일까지 중대본·지자체의 집합금지 조치가 6주 이상인 사업체(실내체육시설·노래방 등)는 500만원을 받는다. 6주 미만인 사업체(학원 등)는 4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같은 기간 영업제한 조치를 이행했고 전년 대비 매출이 감소한 사업체(식당·카페·숙박·PC방 등)는 300만원을 받는다.

집합금지나 영업제한 규제를 받지 않은 일반업종의 경우 매출감소 유형과 경영위기업종으로 나눠 피해 정도에 따라 100만∼300만원이 지급된다.

또 1인이 다수 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 최대 4개 사업체에 대해 1000만원까지 지급한다.

다만 사회적 거리 두기로 영업제한을 받은 업체라 하더라도 2019년보다 지난해 매출이 증가한 경우는 지원받지 못한다. 또 일반업종으로 새희망자금이나 버팀목자금을 지원받았더라도 지난해 매출이 증가했다면 마찬가지로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속 지급 대상자에게는 이날 오전 6시부터 안내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다. 지원금 신청은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이날은 사업자등록번호 끝자리가 홀수, 30일은 짝수인 사업자만 신청이 가능하다. 31일 이후에는 홀짝 구분 없고 1인이 여러 사업체를 운영하는 경우에는 다음 달 1일부터 신청이 시작된다.

29∼31일은 정오까지 신청하면 당일 오후 2시부터, 오후 6시까지 신청 시 오후 8시부터 각각 지급된다. 자정까지 신청 시 다음 날 오전 3시부터 지급된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