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음주운전으로 주차된 차량 6대를 들이받은 50대 운전자가 입건됐다.

6일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및 음주 측정거부 혐의로 A(55)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후 10시 1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동 일대 주택가에서 음주운전으로 차량 6대를 들이받은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발생 피해금액만 수천만원에 달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주변 폐쇄회로(CC)TV에는 사고 후 1분가량 멈춘 A씨 차량이 뒤에서 또 다른 차량이 다가오자 그대로 달아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후 A씨는 40분가량 골몰길을 돌며 음주운전을 계속하다 주차된 다른 차량들을 잇따라 들이받았다.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지만 음주 측정을 거부했다.

경찰은 A씨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추가 피해를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까지 피해 차량은 6대로 집계했으나 추가 수사 과정에서 더 늘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