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병원·어린이집 관련 등 대구 11명 추가 확진

대구에서 북구 모 재활병원, 경산 어린이집 관련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명 늘었다.

19일 대구시에 따르면 0시 현재 지역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1명이 증가한 8천537명이다.

주소지별로 북구 5명, 동구·달서구 각각 2명, 남구·달성군 각각 1명이다.

추가 확진자 중 4명은 북구 노원동 재활병원 관련으로 대구의료원에 공공 격리 중 확진됐다.

이 재활병원에서는 요양보호사가 최초 확진된 데 이어 직원, 환자, n차 등으로 이어져 누적 확진자는 23명으로 늘었다.

경산 어린이집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됐다.

또 3명은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들로 분류됐다.

이들 중 2명은 전날 감염경로 불상으로 분류된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와 별도로 경북 의성군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확진자도 1명 나왔다.

나머지 1명은 우크라이나에서 입국 후 받은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