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가정 방문 수돗물 수질 관리 서비스 시행

가정집을 직접 찾아가 무료로 수돗물 수질 검사와 배관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인천형 워터케어' 서비스가 본격 시행된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17일 본부 대강당에서 워터코디·워터닥터 등 30여명으로 구성된 인천형 워터케어 발대식을 열고 서비스의 시작을 알렸다.

수질 검사 전문가인 워터코디는 가정을 직접 방문해 탁도·pH·잔류염소·철·구리·아연·망간 등 7개 항목에 걸쳐 수질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옥내 배관 전문가인 워터닥터는 검사 결과에서 이상이 발견됐을 때 내시경으로 배관 상태를 진단하고, 노후시설은 개량 지원 사업으로 개선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2019년 붉은 수돗물 사태, 2020년 수돗물 유충 사태를 교훈 삼아 수돗물 수질을 높이고 시민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워터케어 사업을 추진했다.

워터케어 서비스 희망자는 미추홀콜센터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