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춘천 한 아파트의 전기설비가 폭발해 정정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1일 한국전력 강원본부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20분께 춘천시 석사동의 한 아파트 수전 설비(MOF)에서 두 차례 폭발이 났다.

이 사고로 이 아파트 260여 가구에서 정전이 발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한전에 의해 1시간 25분여 만인 오후 9시45분께 복구됐다.

사고 당시 춘천의 기온은 26도를 넘어 열대야가 나타났다. 주민들은 전기가 끊기자 아파트 밖으로 나와 더위를 피하는 등 불편을 겪었다.

한전 측은 수전 설비 노후 등으로 폭발이 일어난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