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중 신임 일가재단 이사장

농촌 계몽운동가 김용기 정신 계승
소명의식·봉사·희생 가치 전파

연세대 총장 때부터 '자립' 강조
"복지 일변도 정책은 지속 불가능"
김한중 일가재단 이사장 "세금 축내지 말고 일해서 베푸는 사람 돼야"

“대학에서 학생들에게 틈만 나면 말했습니다. 세금 축내는 사람이 되지 말고 열심히 일해서 주변 사람에게 베푸는 사람이 되라고 말이죠. 일가재단에서도 개인의 ‘소명의식’을 강조하는 데 전념할 것입니다.”

차그룹 미래전략위원회 회장인 김한중 전 연세대 총장(71·사진)이 지난달 일가재단 이사장에 취임했다. 일가재단은 1960년대 농촌 계몽운동가 고(故) 일가(一家) 김용기 장로의 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해 1989년 설립된 공익재단법인이다. ‘일하지 않는 자, 먹지도 말라’는 성경 구절을 즐겨 인용하던 김용기 장로는 1962년 가나안농군학교를 설립해 약 70만 명의 공무원·교사 등을 교육하며 산업화 시대 근로의욕 고취에 앞장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 신임 이사장은 임기 4년 동안 개인의 책임의식을 강조한 김용기 장로의 가르침을 현대에 계승하고 전파하는 역할을 맡았다. 김 이사장은 지난달 30일 경기 성남시 차그룹 연구소 집무실에서 한국경제신문 기자와 만나 “한국의 산업구조가 농촌사회에서 지식 기반 사회로 완전히 바뀌었지만, 언제 어디서나 소명의식을 갖고 일하라는 김용기 장로의 가르침은 현대 사회에서도 꼭 되새겨야 할 핵심 가치”라고 강조했다.

개인의 책임과 근로의식을 강조한 김 이사장은 개인보다는 국가와 사회의 책임을 부각하고 있는 정치권의 최근 움직임에 불편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국가가 유지되기 위해선 사회보장제도와 복지정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면서도 “그런 (복지) 정책을 시행하기 위해선 누군가는 세금을 내야 하는 만큼 개인의 근로의욕 자체를 무너뜨리는 정책을 남발하면 그 사회는 지속가능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 일변도 정책을 앞서 시행한 나라 중에 성공한 곳이 있느냐”고 반문했다.

김 이사장은 “대학에서도 교육자로서 학생들에게 ‘국가에 의지하지 말고 자립할 능력을 갖춘 뒤에 사회와 나라를 도우라’고 평생 가르쳤다”며 “일가재단 이사장으로서 하는 말도 대학교수일 때와 같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일가재단이 젊은 세대와의 접촉을 늘리도록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용기 장로가 농촌 계몽운동에 큰 역할을 했고, 이를 기리기 위해 일가재단이 편찬사업 등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동영상에 익숙한 밀레니얼 세대와의 소통은 부족하다는 게 김 이사장의 설명이다. 김 이사장은 “소명의식과 봉사, 희생 등 일가사상의 핵심 가치를 젊은 세대에 전하기 위해 애니메이션 등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성남=정의진 기자 justj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