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음식물쓰레기 처리 정상화

경북 포항에서 음식물쓰레기 처리업체 가동중단으로 쓰레기 대란이 우려됐지만 비상조치 등으로 정상화됐다.

1일 포항시에 따르면 포항음식물자원화시설을 운영해온 영산만산업은 지난달 24일 직원 집단 퇴직으로 시설 가동을 중단했다가 27일 오후 다시 가동에 들어갔다.

음식물쓰레기 수거가 중단된 24일부터 26일까지 일부 지역에서는 수거용기가 가득 차 주민 불만을 샀다.

시는 임시로 집하장을 마련하고 대행업소와 시 소속 환경관리원을 동원해 긴급 수거했다.

시는 그동안 쌓인 음식물쓰레기를 오는 2일까지 긴급 처리할 방침이다.

이달부터 포항 음식물쓰레기 처리를 맡은 그린웨이와 원진기업은 충북 청주에 있는 사업장으로 운송해 처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