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앞에서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 등이 건물로 들어서는 김명환 위원장을 가로막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동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앞에서 노사정 합의에 반대하는 민주노총 비정규직 조합원 등이 건물로 들어서는 김명환 위원장을 가로막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가 당일날인 1일 갑자기 취소된 것은 금속노조 등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강경파 조직원들이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이 참석하지 못하도록 막아선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됐다.

국무총리 이날 협약식이 민주노총의 불참 결정으로 취소됐다고 밝혔다. 당초 협약식에는 정 총리를 비롯해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김명환 위원장, 손경식 경총 회장,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현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참석할 예정이었다.

김 위원장은 오전 중구 정동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중앙집행위원회(중집)를 소집해 노사정 합의 참여를 위한 마지막 의견 수렴에 나섰다. 중집은 민주노총 사무총국 간부와 산별노조·지역본부 대표 등이 참여하는 회의체다. 김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중집위원들을 최종 설득 하고, 실패하면 일단 협약식에 참석해 합의안에 서명한 후 사후 추인을 받을 계획이었다.

하지만 이 같은 계획이 알려지자 민주노총 내 강경파 조직원들이 SNS 등을 통헤 세를 규합한 뒤 민주노총 대회의실을 막았다. 이들 가운데 수십 명은 중집이 열린 대회의장에 들어가 노사정 합의에 격렬하게 반대했다. '노동자 다 죽이는 노사정 야합 즉각 폐기' 등의 구호가 적힌 종이를 내걸기도 했다. 대회의실에 있던 김 위원장은 복도를 가득 채운 조직원들에 막혀 사실상 감금상태에 놓였던 것으로 알라졌다.

이날 금속노조 현대차 비정규직 지회 등은 성명을 내고 "(김 위원장은) 전체 노동자들을 지켜내기 위한 총력 투쟁은 마다하고 오히려 자본과 정권의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대타협을 구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노사정 합의에 대해서는 "노동자를 살리는 투쟁이 아니라 자본가와 기업 살리기"라고 주장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