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추홀구 교회 부흥회서 집단 감염
"모임 때 마스크 착용 안 해"
1일 오전 현재 인천 미추홀구에 한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8명 집단 발생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방역당국은 지난 28일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한 교회 부흥회에서 전파된 것으로 보이며, 이 부흥회에는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모 교회 목사 A(57·여)씨가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스1

1일 오전 현재 인천 미추홀구에 한 교회에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18명 집단 발생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방역당국은 지난 28일 인천 미추홀구에 있는 한 교회 부흥회에서 전파된 것으로 보이며, 이 부흥회에는 앞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모 교회 목사 A(57·여)씨가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사진=뉴스1

인천시에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18명이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미추홀구 한 교회에서 열린 부흥회를 통해 집단 감염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시는 인천 미추홀구 8명, 부평구 6명, 연수구 1명, 중구 1명, 서구 1명, 남동구 1명 등 18명의 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인천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난 28일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에서 열린 부흥회 모임 등을 통한 집단 감염이 원인으로 파악된다.

해당 부흥회에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모 교회 목사 A(57·여·인천 209번)씨가 참석하면서 확산됐다.

확진자 18명 가운데 11명이 다른 교회 목사고, 나머지 7명은 목사의 부인과 신도 등으로 확인됐다.

문제는 이들이 교회 행사나 모임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이들이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며 "다행인 점은 31일 오전 검체를 채취하면서 일요일 예배를 진행하지 않은 것"이라 설명했다.

이날 인천 코로나19 확진자가 18명 추가되면서 인천 누적 확진자는 227명으로 늘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