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서 입국한 울산 50대 회사원 2명 코로나19 확진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울산시는 30일 동구에 사는 만 53세와 만 51세 남자 회사원 2명이 동시에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울산 기준으로 51번째와 52번째 확진자이다.

이들은 모두 2016년 1월부터 사우디아라비아에 머물다가 올해 5월 18일 한국으로 입국한 것으로 조사됐다.

입국한 뒤 곧바로 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1차 검사를 받았으나 당시는 음성이 나왔다.

하지만 열흘이 지난 뒤 울산대병원에서 다시 한 검사에서는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확진자는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뒤인 지난달 26일과 28일 각각 근육통과 기침, 발열 증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는 두 사람 모두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입국 후 회사 숙소에서 계속 자가격리한 상태여서 감염 확산 우려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에서는 29번 확진자 이후부터 모두 해외 입국자들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지역 사회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3월 15일 이후 한 명도 없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