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비닐 재생공장 불이 우레탄폼 공장으로 번져…검은 연기로 신고 빗발
김해서 연접한 공장 2곳 화재, 10시간 만에 꺼져…12억원 피해(종합)

경남 김해의 연접한 공장 2곳에서 발생한 화재가 12억원 상당의 재산 피해를 내고 10시간 만에 꺼졌다.

24일 오전 9시 11분께 김해시 상동면의 한 폐비닐 재생업체에서 불이 났다.

철골조로 된 이 공장 건물에서 시작된 불은 인접한 우레탄폼 제조업체로 번졌다.

경남소방본부는 인근 3∼4개 소방서 가용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동원 1단계를 발령하는 등 인력 376명과 장비 44대를 동원해 불을 껐다.

그러나 적재된 폐비닐과 목재 등 가연성 물질에 불이 옮아붙으면서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화재는 10시간여 만인 오후 7시 19분께 완전히 진압됐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그러나 각각 2천187㎡와 1천680㎡에 달하는 두 업체 공장 건물을 비롯해 폐비닐 230t, 폐비닐 압축기, 우레탄폼 50t, 기계류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12억원 상당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시꺼먼 연기가 일대 상공으로 퍼지면서 소방본부 119상황실에 43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해서 연접한 공장 2곳 화재, 10시간 만에 꺼져…12억원 피해(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