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1병동 근무 전공의 2명·간호행정직원 1명·숨진 환자 가족 2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 발생한 경기도 성남 분당제생병원이 144명의 자가격리대상 직원 명단을 누락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 병원 의료진과 환자 가족 등 5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명단 누락' 분당제생병원 5명 추가 확진…35명으로 늘어(종합)

경기 성남시는 19일 분당구 이매1동과 서현1동에 사는 40세 여성과 33세 여성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분당제생병원 확진자 대부분이 머물렀던 본관 8층 81병동에 근무한 전공의들로 모두 자가격리된 상태였다.

남양주 화도읍에 거주하는 51세 여성도 확진 판정이 났는데 분당제생병원 간호행정직으로 근무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여성은 같은 간호행정직 동료가 18일 확진 판정을 받자 곧바로 검체를 채취,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또 분당제생병원 81병동에 입원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숨진 환자 2명의 딸 2명도 이날 확진 판정이 났다.

이들은 광주시 남한산성면과 용인시 기흥구 언남동에 각각 거주하고 있으며 확진 환자들과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었다.

분당제생병원에서는 지난 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35명(의사 4명, 간호사 9명, 간호조무사 6명, 간호행정직 2명, 임상병리사 1명, 환자 7명, 보호자 4명, 면회객 1명, 성남시공무원 1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중에는 이영상 병원장과 사태 수습을 위해 분당제생병원에 파견된 성남시 분당구보건소 팀장 1명도 포함됐다.

앞서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은 18일 "분당제생병원측이 이영상 원장을 포함해 확진자들과 접촉한 직원 144명의 명단을 누락해 이들이 자유롭게 병원 안팎을 돌아다닐 수 있게 했다"며 "고의누락으로 판단하며 이는 굉장히 심각한 상황으로 본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분당제생병원은 "의료인의 양심과 윤리에 비추어 자가격리대상자를 고의로 축소하거나 누락한 적이 없으며 현재 사태는 부족한 인력과 완벽하지 못한 업무처리 때문에 발생했다"고 해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