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시민단체 "기반시설 부족한 원도심 우체국 폐국 반대"

우정사업본부의 경영 합리화 방침에 따라 인천 원도심의 우체국 폐국이 추진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지역 시민단체가 반발하고 나섰다.

배다리주민모임 등 21개 인천 시민사회단체는 25일 인천시 동구 송림동우체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이가 많고 디지털 환경 적응이 어려운 원도심 주민들에게 우체국은 공과금 납부와 송금은 물론 물품 전달까지 해주는 복지기관의 성격을 띤다"고 호소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무원노동조합 경인지역본부에 따르면 우정사업본부는 2023년까지 전국 우체국 1천436곳 가운데 677곳(47%)을 폐지할 계획이다.

경인 지역에서 폐국 검토 중인 우체국 92곳에는 인천 송림·연수·만석·화평·간석·구월우체국 등이 포함돼 있다.

원도심인 동구는 3곳이나 된다.

이들 단체는 "정부는 원도심 주민을 위해 막대한 예산을 들여 생활 사회기반시설(SOC) 복합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지만 우체국이야말로 대표적인 생활 SOC"라며 "말로만 원도심 재생과 균형 발전을 외치지 말고 우체국 폐국을 당장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우정사업본부는 폐국 후 보편적 서비스를 제공할 우편취급국을 설치하겠다고 하지만 이곳에서 금융 업무는 할 수 없다"며 "4년 전 동인천우체국이 없어진 배다리마을에 그러한 후속 조치가 4년째 없는 것으로 보아 그 말을 믿기도 어렵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