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집회 시간에 광화문 우회하고 지하철 이용" 당부
코로나19 우려에도 범투본, 토요일 광화문 집회 강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에도 토요일인 15일 서울 광화문과 서울역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행진이 예고됐다.

14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범국민투쟁본부(범투본)는 15일 오전 11시부터 세종대로 교보빌딩 앞에서 집회를 연다.

범투본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 목사가 이끄는 단체다.

지난해부터 청와대 사랑채 인근에 천막을 치고 매일 농성을 이어갔지만, 천막은 지난 13일 종로구청에 의해 철거됐다.

그러나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하는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국민대회' 집회는 이번 주에도 열릴 예정이다.

또 범투본을 비롯해 태극기혁명국민대회와 자유대한호국단 등 10여개 단체가 광화문 광장 주변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이들은 오후 3시께 세종대로, 종로, 자하문로 등 광화문 일대 곳곳에서 행진할 예정이다.

우리공화당이 주축이 되는 석방운동본부도 오후 1시부터 서울역 4번 출구 앞에서 집회한 뒤 오후 3시께 세종문화회관까지 행진해 추가 집회를 연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토요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집회에는 수천 명이 마스크를 착용한 채 참석하고 있다.

이처럼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와 행진이 이어지면서 광화문 일대를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의 교통이 통제될 전망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세종대로와 종로, 사직로, 자하문로 등 도심권 주요 도로에서 교통 체증으로 인한 불편이 예상된다"며 "해당 시간대에는 되도록 지하철을 이용하거나 차량 운행 시 정체 구간을 우회해 달라"고 당부했다.

임시 조정되는 버스 노선은 서울시 다산콜센터(☎120)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 집회·행진 시간대 자세한 교통상황은 서울지방경찰청 교통정보 안내 전화(☎ 02-700-5000)나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www.spatic.go.kr), 카카오톡(서울경찰교통정보)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