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케이 "신종 코로나 대응에 대해서도 의견 교환"
"중국 외교 '톱' 양제츠 28일 방일…시진핑 방일 조율할 듯"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이달 28~29일 일본을 방문한다고 산케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중국의 외교 정책을 총괄하는 양 위원은 일본 방문 기간 기타무라 시게루(北村滋) 일본 국가안보국장과 회담하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도 예방할 가능성이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양 위원과 기타무라 국장 간 회담에선 오는 4월 상순으로 예정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국빈 방일 관련 조율이 이뤄질지가 관건이다.

시 주석의 방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한 대응을 위해 연기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앙 위원은 방일 기간 코로나19 관련 대응에 대해서도 일본 측과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산케이는 전했다.

한편, 교도통신은 일본과 중국이 15일 독일에서 중일 외교장관 회담을 여는 방향으로 조율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회담이 성사되면 시 주석의 방일 관련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이달 중순 뮌헨안보회의에 참석하며 중일 양자 회담 날짜는 15일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