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생산기지 조성도 앞장
부산시가 수소전기차를 늘리고, 수소생산기지 조성에도 본격 나섰다. 부산시는 이달 17일부터 2020년 수소전기차 구매보조지원 사업 1차분에 대한 신청 접수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400대에 대당 3450만원(국비 2250만원, 시비 1200만원)의 구매보조금을 지원한다. 개별소비세 최대 400만원, 교육세 최대 120만원, 취득세 최대 140만원의 감면 혜택 및 공영주차장 주차료 50% 할인, 고속도로 통행료 50% 감면, 광안대로 통행료 면제 혜택도 주어진다.

신청 대상은 수소전기차 구매 신청서 제출일 180일 이전부터 계속 부산시에 주소를 둔 만 18세 이상 시민과 부산시에 사업장이 있는 법인·기업,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다. 구매 가능 차량 대수는 개인은 한 대, 기관(법인·기업·단체 포함)은 두 대로 제한한다.

수소전기차 구매지원 신청 방법은 지정 제조·판매사를 방문해 구매지원 신청서를 작성하면, 제조·판매사는 구매자를 대행해 신청서 및 증빙서류를 ‘무공해 자동차통합포탈’을 통해 부산시에 제출하면 된다. 시는 결격 여부 확인 후 지원 가능 여부를 제조·판매사로 통보하고, 차량 출고 후 보조금을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수소전기차 550대 보급을 완료한 데 이어 올 상반기 400대를 시작으로 하반기 430대 등 총 830대를 추가 보급할 예정이다.

시는 남·북·러 경협 갈탄을 활용한 수소생산기지 조성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북한과 러시아에 풍부한 갈탄에서 수소를 추출해 부산항으로 운송한 뒤 선박 벙커링과 내수·수출용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동북아 최대 환적 항만인 부산항을 통해 수소 수요·공급의 거래 시장을 만들고, 수소 저장소를 통해 미래 수소 생산·공급의 주도권을 확보하기로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