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중등 교사 11명, 네팔로 교육봉사

충남 교육청 "교사들, 연락두절 돼"
비상대책반 꾸리고 현지 파견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사진=게티이미지뱅크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사진=게티이미지뱅크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눈사태 피해자는 네팔로 교육봉사를 떠난 현직 교사들로 드러났다.

충청남도 교육청은 18일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 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연락 두절돼 소재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17일 오후 시 30분께 네팔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인근에서 눈사태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이날 "한국인 11명이 떠난 안나푸르나 등반팀 중 9명이 베이스 캠프에서 트래킹에 나섰다가 눈사태를 만나 이 중 4명이 실종됐다"고 밝혔다. 이어 "실종자를 제외한 나머지 5명은 안전하게 대피했다"고 전했다.

외교부는 사고 직후 주 네팔대사관에 비상대책반을 구성하고 현지 경찰과 함께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충남 교육청의 설명에 따르면 11명의 교사들은 네팔 카투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 중학교와 공부방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하기 위해 지난 13일 출국해 25일까지 머물 예정이었다.

사고 발생 소식을 접한 도 교육청은 즉시 비상대책반을 꾸리고 현지에 지원 인력을 급파했다.

안나푸르나는 네팔 북중부에 위치한 8000m급 봉우리를 칭한다. 세계에서 10번째로 높은 산으로 등정으로 목적으로 하는 등산가들뿐만 아니라 다양한 트레킹 코스가 잘 개발되어 있어서 전 세계에서 온 트레커들의 집결지이기도 하다.

8000m급 고봉 중 역사상 최초로 등정된 산이지만 지금까지 가장 적은 사람이 등정에 성공하고, 가장 많은 비율의 등반시 사고가 발생한 위험한 산으로 꼽힌다.

유명 산악인인 엄홍길 대장도 안나푸르나 등정 과정에서 다리가 부러지는 고비를 겪었고, 5번의 도전 끝에 겨우 등정에 성공했다.

안나푸르나의 트레킹 코스는 난이도가 낮지만 눈이 많아 날이 풀리는 시기엔 눈사태 위험이 높은 곳으로 꼽힌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