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조폭들 30대 사업가 집단 폭행…도주한 1명 추적(종합)

인천 지역 폭력 조직원들이 30대 사업가를 집단으로 폭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폭행 혐의로 A(39)씨 등 간석식구파 조직원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 등 2명은 이달 14일 오후 11시 50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 한 유흥주점 인근에서 사업가 B(35)씨의 얼굴 등을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함께 술을 마시던 선배 조직원 C(41)씨가 평소 알고 지낸 B씨를 주점에서 우연히 만나 폭행하자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A씨 등 2명은 B씨와 말다툼을 하고 있었고 C씨는 사라진 상태였다.

B씨는 경찰에서 "'평소에 왜 안 만나주냐'며 C씨가 폭행했다"고 진술했다.

B씨와 C씨는 1년 전부터 알고 지낸 사이로 파악됐다.

사건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한 경찰은 인천경찰청 광역수사대를 투입해 C씨를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미검 상태인 C씨를 포함해 피의자 3명은 모두 행동대원급 조직원"이라며 "폭행당한 B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