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성 산불로 소실된 도서관, KT&G장학재단 후원으로 재개관

KT&G장학재단은 지난해 대형 산불로 소실된 강원 고성군의 지역 도서관이 재단 후원으로 재건립돼 개관했다고 15일 밝혔다.

재개관한 도서관 '빨간머리 앤의 작은 책마을'은 지역주민 박영숙 씨가 자비로 운영하던 곳으로, 지난해 4월 산불로 책 3천여권과 전체 시설이 소실됐다.

소식을 접한 KT&G장학재단이 재건립 비용을 후원했고 도서관은 열람실과 커뮤니티실을 갖춘 공간으로 확대해 다시 문을 열었다.

이전 도서관은 주택을 개조해 사용했지만 재개관 도서관은 전용 건물을 확보하고 비품도 새로 마련했다.

KT&G장학재단 관계자는 "대형 화재로 배움의 터전을 잃은 아이들이 용기를 얻고 꿈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도서관 재건립 사업에 동참했다"며 "앞으로도 어려운 여건 속에서 희망을 잃지 않고 나아가는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