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연목재길 따라 경치 구경할 수 있어
문경 활공전망대 주변 길이 200m 데크로드 설치

경북 문경시는 활공전망대 주변에 데크로드 설치 공사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문경시는 사업비 3억6천600만원을 들인 단산(해발 959m) 활공전망대 주변의 데크로드 사업을 착공 5개월여만에 완료했다.

문경읍 고요리 단산의 데크로드는 전망대 둘레에 천연목재를 이용해 길이 200m, 폭 2.5m 규모로 설치됐다.

휠체어를 탄 장애인도 데크로드를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시설이다.

관광객 등은 활공전망대와 데크로드에서 단산 주변 경치와 패러글라이딩을 구경할 수 있다.

문경시 관계자는 "단산 모노레일이 올해 완공되면 패러글라이딩을 즐기는 사람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이 활공랜드를 찾아 전망대와 데크로드에서 경치를 즐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 활공전망대 주변 길이 200m 데크로드 설치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